고등학생이 상습 음주운전·운전자 바꿔치기까지…판사도 "걱정"

작성일 2024.01.21 조회수 148

작성자 정보

  • 먹검연대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A군은 지난해 5월?26일 오전 5시?44분께 원주시의 한 도로에서 혈중알코올농도?0.135%의 주취 상태에서?125cc?오토바이를 몰고?200m가량 음주운전을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 뿐만 아니라 A군은?40여일 뒤인 같은 해 7월 7일 오전 1시 8분께 이번에는 승용차를 몰고 원주시의 한 도로를?165m가량 이동하다 음주단속에 적발됐는데, 당시 A군의 혈중알코올농도는?0.156%로 나타나 음주운전 혐의가 공소장에 추가됐다.

당시 A군은 음주운전 단속 과정에서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한 사실이 수사와 재판 과정에서 드러났다.

고등학생이 상습 음주운전·운전자 바꿔치기까지…판사도

김 부장판사는 “오토바이 음주단속에 이어 재차 음주운전에 적발된 데 이어 운전자 바꿔치기 시도 등 고등학생답지 않은 태도를 보이는 점이 걱정스럽다”면서도 “소년으로서 초범인 점 등을 고려해 벌금형을 선택했다”고 판시했다.

이승령 기자(yigija94@sedaily.com)

http://naver.me/5uiq5ghZ
고등학생이 상습 음주운전·운전자 바꿔치기까지…판사도 "걱정"

var piclick = { pb_id:'2177', size:'300x250', pbu:'https://ad.tpmn.co.kr/adReqSb.tpmn?ii=21709&out=ifr&pi=FLSH', loc:'' };
window.foin_cookie_setting={html5:true,slotNum:"",cookieName:"",targetCode:"",cookieVal:"",adServerUrl:"//ad.ad4989.co.kr",refServerUrl:"https://engine.tend-table.com/cgi-bin/WebLog.dll"};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