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에 맡긴 1억, 빚 갚는 데 다 썼더라…파산부터 가족 해체까지 [가족 파산] ③ 빚은 어떻게 가족을 뿔뿔이 흩트려놨나

작성일 2024.02.13 조회수 134

작성자 정보

  • 먹검연대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임호영(가명·36)은 부모와의 관계에 대해 “‘너는 너 나는 나’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그것도 지금은 분노 감정이 어느 정도 가라앉았기 때문에 가능한 생각이다. 한때는 병상에 누워 섬망에 시달리는 아버지 앞에서 모두가 들으라는 듯 큰 소리로 한시간 동안 욕설을 했다. 어머니와 고성을 지르며 싸운 적도 있다. 그때 어머니가 임호영을 향해 흉기를 들었을 정도로 분위기는 심각했다.

모든 갈등은 부모의 빚에서 비롯했다. 임호영은?20대 초반 군에 입대했다가 부사관까지 일한 6년 동안의 월급과 퇴직금, 퇴직 이후 직장 생활에서 번 돈까지 모두 부모에게 맡겼다. 부모의 요구로 대출받은 돈까지 맡긴 금액은 1억여원 정도나 됐다. 그런데 부모가 이 돈을 대출 이자를 갚는 데 모두 썼다는 걸 나중에야 알게 됐다.

가업으로 오랫동안 운영해오던 떡집이 망하면서 부모는 임호영이 군에 있던 시절에도 임호영의 신용카드 여러 개로 이자를 갚았다고 했다. 심지어 여동생 명의로도 대출을 받았다. “전역하고도 3년이 지나서야 제게 얘기를 한 거예요. 그 뒤에도 생산직으로 주야간 일하면서 번 돈까지 모두 드렸는데…. 솔직히 그냥 다 죽었으면 하는 심정이었어요.”




빚은 가족을 뿔뿔이 해체한다. 채권자들이 연대책임을 묻고 채무 상환을 독촉하면서 가족을 법적으로 혹은 물리적으로 흩어놓는다. 빚 독촉에 쫓긴 가족이 다른 구성원의 돈을 빨아가듯 가져가면서 불화가 생겨 관계가 끊어지기도 한다. 경제적으로 붕괴한 뒤 국가의 지원을 조금이라도 더 받기 위해 법적으로 가구를 분리하며 해체되는 가족도 있다.

한겨레가 파산 신청자?128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서도 이런 추이가 확인된다. 파산 신청자의?45.3%(58명)가 현재 ‘이혼’ 상태이거나 ‘별거’ 상태라고 답했다. ‘기혼’ 상태라고 답한 이는?34.4%(44명)였다.

서울회생법원의 ‘2022년 개인파산사건 통계조사 결과보고서’에서도 ‘부양가족(동거가족)이 없는’ 채무자가?66.4%나 됐고,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가?2020년 생활 실태를 조사한 파산 신청자?1108명 가운데?50%가 ‘1인 가구’인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센터는 이를 두고 “파산 신청자 상당수가 가족의 경제적·심리적 지지 없이 홀로 생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일부는 악성부채 등의 문제로 가족해체를 경험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부모에 맡긴 1억, 빚 갚는 데 다 썼더라…파산부터 가족 해체까지 [가족 파산] ③ 빚은 어떻게 가족을 뿔뿔이 흩트려놨나


파산 신청자 절반, 이혼하거나 별거


임호영이 처음부터 가족과 소원했던 건 아니었다. 부모가 처음 어려움을 호소할 때만 해도 “가족인데 뭔가 급한 게 있으니까 나한테까지 와서 말하는 거겠지라는 생각이 강했다”고 했다. 하지만 그런 일이 반복되고, 불행과 실패, 자신에게 몰려오는 채권추심 압박 등이 이어지면서 분노가 점점 커졌다.

우선 아버지가 교통사고를 당해 전신마비 판정을 받는 불행이 찾아왔다. 병원비가 매달 수백만원씩 나왔지만, 임호영이 부양의무자로 등록되어 있는 탓에 아버지는 의료급여 수급 대상자에서 제외됐다. 이런 와중에도 임호영은?2019년 돈을 끌어모아 한식집을 열었다. 가족의 생계를 이어가고 빚도 갚기 위해서였다. 초반에는 장사가 꽤 됐지만, 두어달 뒤 코로나19가 닥쳤고 1년 만에 장사를 접는 실패를 겪게 됐다.

그동안에도 채권 추심은 계속됐다. 한 저축은행에서는 아버지가 빌린 돈의 지연이자를 갚으라며 임호영에게 전화를 걸어와서는 “아버지 전화기 아니냐”고 능청스레 묻기도 했다. 채무자의 가족에게 채무 사실을 알리는 행위가 금지돼 있는 채권추심법을 어기며 아들에게 추심 전화를 해놓고선 법 위반이 아닌 것처럼 행세한 것이다. “제가 군에 있을 때부터 썼던 전화기예요. 그래서 ‘이자 갚으라고 그러는 거 아니냐’고 했더니 ‘그건 저희가 말할 순 없고요’라고 하더라고요. 약 올리는 거죠.”

임호영은 이런 일들을 겪으며 스트레스가 극에 달해 아버지가 입원해 있는 요양병원 옥상에 올라가 극단적인 생각까지 했다. 하지만 마지막으로 본 아버지의 얼굴이 눈에 밟혀 다시 돌아섰다. 이후 여자친구의 권유로?2021년 여름께 성남금융복지상담센터에 가서 상담을 받고 개인회생을 신청하게 됐다.?2022년 7월 법원의 개인회생 개시 결정을 받았고, 지금은 한 회사에서 일하며 3년을 기한으로 매달?72만6534원씩 부채를 갚고 있다.

임호영의 부모는 협의 이혼을 했다. 임호영이 채무와 관련해 자문을 받고 진행한 일이다. 아버지와 어머니가 각자 기초생활보장 수급을 받게 하고 부채를 탕감하기 위해서 가구 분리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 그렇게 모르쇠 할 수 없었던 가족을 위한 법적 절차까지 마무리했지만, 그 사이에 벌어진 관계까지 복원되진 않았다. “처음에는 빚쟁이를 죽이고 싶다가 나중에는 가족들이 미워지죠. 가족이 돈 얘기 꺼냈을 때 아예 안 볼 생각을 하고 집을 나갔어야 했어요. 그게 제가 사는 길이었던 거죠.”


후략


http://n.news.naver.com/article/028/0002676091?sid=101

부모에 맡긴 1억, 빚 갚는 데 다 썼더라…파산부터 가족 해체까지 [가족 파산] ③ 빚은 어떻게 가족을 뿔뿔이 흩트려놨나

var googletag = googletag || {}; googletag.cmd = googletag.cmd || [];
window.foin_cookie_setting={html5:true,slotNum:"",cookieName:"",targetCode:"",cookieVal:"",adServerUrl:"//ad.ad4989.co.kr",refServerUrl:"https://engine.tend-table.com/cgi-bin/WebLog.dll"};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