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컵? 다시 이야기하고 싶지 않아요" 손흥민에게 남은 상처

작성일 2024.02.14 조회수 100

작성자 정보

  • 먹검연대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정말 마음이 아프지만…."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아시안컵에 대해 말을 아꼈다. 역대급 멤버와 함께한 네 번째 아시안컵. 하지만 손흥민은 또 다시 울었다. 4강 탈락 후 "감독이 나를 안 뽑을 수도 있다"라고 말하면서 국가대표 은퇴설까지 나돌았다. 손흥민은 여전히 아시안컵 탈락이 아프다.



손흥민은 13일(한국시간) 영국 이브닝 스탠다드를 통해 "아시안컵에 대해 다시 이야기하는 것이 좋지는 않다. 정말 받아들이기 어려운 결과였지만, 그것도 축구의 일부다. 정말 마음이 아프지만, 브라이턴 앤드 호브 앨비언전처럼 다시 웃기 위해 다시 축구를 한다"고 말했다.

이브닝 스탠다드도 "손흥민이 토트넘에서 뛰는 것으로 아시안컵 탈락의 고통을 치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손흥민은 아시안컵 4강 탈락 후 토트넘으로 복귀했다.

?

http://sports.news.nate.com/view/20240213n06304
"아시안컵? 다시 이야기하고 싶지 않아요" 손흥민에게 남은 상처

var googletag = googletag || {}; googletag.cmd = googletag.cmd || [];
window.foin_cookie_setting={html5:true,slotNum:"",cookieName:"",targetCode:"",cookieVal:"",adServerUrl:"//ad.ad4989.co.kr",refServerUrl:"https://engine.tend-table.com/cgi-bin/WebLog.dll"};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