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세 20만원 비싼 여성 전용…방범창 하나 없이 ‘핑크택스’

작성일 2024.02.14 조회수 114

작성자 정보

  • 먹검연대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신학기를 앞두고 대학가 인근의 ‘방 구하기’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가운데 안전을 이유로 여성 전용 원룸을 찾는 20~30대가 많다.

하지만 이름만 여성 전용일뿐 방범창조차 제대로 설치되지 않은 곳이 더 많다. 방 크기와 주요 시설 접근성 등엔 큰 차이가 없지만 여성 전용이라는 이유만으로 웃돈이 붙은 것이다. 이대 인근의 한 공인중개사는 “100만원에 육박하는 월세를 받는 일부 신축 건물을 제외하고는 여성 전용이라고 해서 특별한 보안 시스템을 갖춘 경우는 드물다”고 말했다.

지방자치단체가 지정하는 ‘여성안심거리’ 가까운 곳에 있다는 이유로 10만원 이상 월세를 높게 받는 경우도 있다. 여성안심거리는 CCTV와 비상벨, 안심거울 등 범죄 예방 시설물이 설치된 곳이다.

월세 20만원 비싼 여성 전용…방범창 하나 없이 ‘핑크택스’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240213008009
월세 20만원 비싼 여성 전용…방범창 하나 없이 ‘핑크택스’

var googletag = googletag || {}; googletag.cmd = googletag.cmd || [];
window.foin_cookie_setting={html5:true,slotNum:"",cookieName:"",targetCode:"",cookieVal:"",adServerUrl:"//ad.ad4989.co.kr",refServerUrl:"https://engine.tend-table.com/cgi-bin/WebLog.dll"};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