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살 아이들 참변…안타까움 잇따른 세밑

작성일 2024.01.01 조회수 195

작성자 정보

  • 먹검연대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http://n.news.naver.com/article/001/0014417769?sid=102


대구·울산=연합뉴스) 윤관식 김선경 기자 = 세밑 연휴인?30일 울산과 대구에서 화재와 추락 사고로 5세 남아 2명이 목숨을 잃는 참변이 발생했다.

두 사고 모두 당시 부모 등 보호자가 아이를 돌보지 못한 순간에 난 것으로 조사돼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충남 아산의 한 아파트에서는 화재가 발생해?60대 남성이 숨졌고, 경남 창원에선 시내버스와 승용차 충돌사고로 7명의 사상자가 나왔다.
대구 달성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7분께 대구 달성군 한 아파트?16층에 거주 중인 5세 남자아이가 1층으로 추락해 숨졌다.

경찰 조사 결과 아이는 어머니가 잠시 잠든 사이 집안 베란다 난간 앞에 놓여있던 목조 테이블을 밟고 올라갔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아이 모친은 "사고 당시 낮잠을 자고 있었다"고 진술했다.

목조 테이블 높이는?40㎝, 베란다 난간 높이는?130㎝라고 경찰은 설명했다.

5살 아이들 참변…안타까움 잇따른 세밑

경찰은 이웃집과 폐쇄회로(CC)TV?등을 통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앞선 오후 5시 5분께 울산 남구 한 빌라 건물 2층에서 불이 나 원룸에 있던 5세 남자아이가 숨졌다.

숨진 아이는 불이 꺼진 건물 잔해에 깔린 채 발견됐다.

당시 이 아이의 아버지는 잠시 집을 비운 상태로 조사됐다.

이 건물 거주자인 다른 여성 1명과 건물주 남성 등 2명은 화재로 경상을 입었다. 일부 입주민은 자력으로 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전 8시?52분께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월영동 밤밭고개로에서는 그랜저 승용차와 시내버스가 정면충돌했다.

사고로 승용차를 몰던?60대 운전자 A씨가 심정지 상태로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숨졌다.

또 시내버스에 타고 있던 기사와 승객 총 8명 가운데?60대 3명,?70대 2명,?80대 1명 등 6명이 경상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앞선 오전 0시?30분께 서울 서대문구 신촌명물거리 인근 차도에서 역주행하던 전동 킥보드가 마주 오던 승용차와 충돌하는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킥보드를 몰았던?20대 여성이 크게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킥보드에 함께 탔던?30대 남성은 의식불명 상태다.
5살 아이들 참변…안타까움 잇따른 세밑

var piclick = { pb_id:'2177', size:'300x250', pbu:'https://ad.tpmn.co.kr/adReqSb.tpmn?ii=21709&out=ifr&pi=FLSH', loc:'' };
window.foin_cookie_setting={html5:true,slotNum:"",cookieName:"",targetCode:"",cookieVal:"",adServerUrl:"//ad.ad4989.co.kr",refServerUrl:"https://engine.tend-table.com/cgi-bin/WebLog.dll"};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알림 0